배너없음
중국, 해외 군보급항 건설 추진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5-06-01 (월) 23:22

China Seeks Overseas Military Depots: Analysts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최근 중국이 아프리카 지부티에 군사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협상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중국이 해외 여러 전략항에 군 보급창을 건설할 것이라는 관측이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이들은 중국이 현재 추구하는 해외 군사보급창이 완전한 군사 기지 형태가 되지는않을 것이며 자국 함대에 보급품을 공급하거나 전투부대가 아닌 평화유지군을 파병하는 역할에 제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지는 중국 해군군사학술연구소의 리제 군사 평론가가최근 인터뷰에서 “중국이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를 실행함에 따라 강한 존재감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국익이 확대됨에 따라 아프리카와 다른전략 지역에 더 많은 해외 군 보급항을 건설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고보도했다.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2008년 해적 퇴치 작전에 참여한 소말리아 등 일부 아프리카 국가가 자국 내 중국 해군의 보급창설치를 제안했지만, 당시 중국 최고지도부는 “‘패권을 추구하지 않겠다’고 한 약속을위반하는 것일 수 있다”며 거절했다.

리 평론가는 “지난달 중국 국민의 예멘탈출 등 최근 위기 상황은 지부티가 물류부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지부티를 보급항 건설 대상으로지목했다. 중국은 지난달 해군 함정을 이용해 정정이 불안해진 예멘에서 613명의중국인을 지부티의 군사 기지로 대피시키고서 중국으로 귀국시켰다.

또한, 리 평론가는 파키스탄 과다르 항구도 중국군 보급항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겔레 지부티 대통령은 지난 달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부티에 중국의 군사기지 건설을 위한 협상을 중국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이같은 보도에 즉답을 피하면서도 “지부티와 각 영역에서 실속있는 협력을 해나가기를 원하고 있다. 지역의 평화·안정은 각국의 이익에 부합하기 때문에 이를 위해 중국은 더욱 적극적인 공헌을 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사전문가인 니러슝(倪樂雄) 상하이 정법대 교수도 중국은 미국과 일본이 방위협력지침을 개정해 센카쿠(尖閣, 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방위 대상에 포함한 이후 해외 보급항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입장을 바꿨다고 밝혔다.

China is expected to set up a network of offshore military depots in strategic ports to protect its national interests, according to military analysts quoted by the Hong Kong-based South China Morning Post (SCMP).

The SCMP also quoted the analysts as saying that although those depots would not likely become fully fledged military bases, Beijing sees the need for a stronger presence abroad as it rolled out its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It’s inevitable that more overseas supply ports will be set up in Africa and other strategic areas as China’s national interests expand,” Li Jie, a naval expert at the Chinese Naval Research Institute, was quoted as saying.

Li said, however, the depots would be limited to providing supplies to China’ s fleet, or sending peacekeeping forces rather than for deploying combat forces.

Li’s remarks came after an Agence France-Presse report that China was negotiating with Djibouti to build a base in the country., the African state’ s president Ismail Omar Guelleh told AFP last month that a Chinese naval presence in its main port would be hailed.

China’s foreign ministry has not responded to a request for direct comment on the matter but said that China was willing to help maintain regional peace.

“Recent crises such as April’s evacuation of Chinese citizens from Yemen show that Djibouti plays an important role in logistics,” Li was quoted as saying.

In April, the Chinese Navy evacuated 613 Chinese citizens and 279 foreigners from Yemen amid worsening security in the country. All the Chinese nationals were shipped to Djibouti’s military base and flown back home. Li added that the Gwadar port in Pakistan was also likely to become a military depot.

China’s involvement in a 2008 anti-piracy mission prompted someAfrican countries, including Somalia, to suggest that the Chinese Navy setup depots on their soil. But the then central leadership rejected the idea, saying overseas military bases would contravene China’s pledge to never seek hegemony.

Meanwhile, Shanghai-based defense expert Ni Lexiong said Beijing changed its mind after the United States and Japan revised a bilateral security treaty to include the Diaoyu Islands, also known as the Senkakus.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