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없음
베트남·필리핀, 중국에 맞서 해양방위력 증강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5-07-02 (목) 06:17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Vietnam, Philippines Beefing Up Sea Defense Capacity against China

베트남과 필리핀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강화 행보에 맞서 해양 방위력 증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베트남·필리핀 정부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베트남 해군은 최근 사거리 130㎞의 미사일과 첨단 레이더 시스템 등을 장착한 러시아제초계함 2척을 실전 배치했다. 이들 함정은 베트남이 러시아측의 기술 이전으로 자체 건조하는 초계함 6척 가운데 2차분으로, 나머지 2척은 내년 2분기 중에 배치될 계획이다.

또한 베트남은 2009년 러시아와 계약에 따라 도입되고 있는 20억 달러(2조2천 억원) 규모의 킬로급 공격용 잠수함 6척도 실전 배치하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5월 4번째 잠수함을 인수하는 등 2016년까지 6척 모두 들여올예정이다. 이와 함께 베트남은 이들 잠수함에탑재해 중국 해안지역을 타격할 수 있는 러시아제 미사일도 최근 구매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초 풍꽝 탄 베트남 국방장관을 만나 베트남의 미국제 순시정 구매에 1천800만 달러(200억 원)를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일본으로부터 P3C 해상 초계기와레이더 장비 등을 지원받는 방안을 모색하고있다. 베니그노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달 초 일본을 방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는데 그 이면에는 이 같은 목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간 정상회담 후 양국은 6월 22일부터닷새 동안 남중국해 해상에서 합동 해군군사훈련을 실시했다. 이는 양국 정상이 쌍방간 “외국군 방문협정(VFA)”에 대한 협의를 시작하기로 합의한 뒤 즉각적으로 진행됨으로써중국뿐 아니라 다른 주변국의 관심을 끌고 있다. 양국은 지난 2년간 모두 세 번의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했다.

한편, 필리핀은 해안경비대의 감시 능력을강화하려고 미국 방산업체 레이시언의 첨단장비를 들여오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Vietnam and the Philippines have been beefing up their maritime defense capabilities to cope with China’s recent move to firmly secure its territorial claims in the South China Sea.

Vietnamese and Philippine news media have reported that the Vietnamese Navy has deployed two Russian-made patrol corvettes armed with missiles with a firing range of 130 KM and a cuttingedge radar system amid the territorial disputes with China. The two naval vessels, produced by Vietnam based on technology transferred from Russia, are among the six planned to be deployed. Two others are scheduled to be set in position during the second quarter of 2016.

In addition, Vietnam also has been deploying six attack submarines it plans to import from Russia under a US$2 billion contract signed with Moscow in 2009. It received the 4th of the six submarines from Russia in May and expected the last delivery
in 2016. Hanoi has recently purchased Russianmade missiles that can be launched from the submarines targeting China’s coastal areas. U.S. Secretary of Defense Ashton Carter met his Vietnamese counterpart Gen. Phung Quang Thanh in early June and pledged US$18 million to help Vietnam buy American-made coast guard patrol boats to improve its maritime defense capabilities.

Meanwhile, the Philippines is seeking Japan’s support with P-3C patrol planes and their attached radar systems for the country. Philippine President Benigno Aquino paid an official visit to Japan early June for summit talks with Prime Minister Shinzo Abe, which was widely seen as part of Aquino’s efforts to obtain the Japanese support.

Following Aquino’s talks with Abe, the two countries staged their joint naval exercises which continued from June 22 to 26 in the West Philippine Sea, or South China Sea. The joint military drills, as they were staged also after Aquino and Abe during their early-June talks agreed to start discussions on a visiting forces agreement (VFA), a move seen as an effort to counter China’s aggressiveness, have drawn attention from their neighbouring nations including China. The drills will be the third joint military exercise between the Philippines and Japan in the last two years.

Meanwhile, Manila is also pushing to importadvanced surveillance equipment and devices produced by U.S. defense firm Raytheon Co. to bolster its coast guard capabilities.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