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없음
에어버스, 런던-뉴욕 1시간 주파 여객기 개발 추진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5-09-02 (수) 01:56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프랑스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런던에서 뉴욕을 불과 1시간대에 주파할 수 있는초음속 제트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달 미국 특허청이 에어버스가 출원한 ‘초음속 비행기와 관련 항공운송 방법’에대한 특허를 4년만에 승인함으로써, 초음속여객기 ‘콩코드 2’가 조만간 다시 하늘을 누 빌 수 있게 됐다. 특허를 받은 항목은 새로운 터보제트와 일종의 제트 엔진인 “램제트” 및 로켓모터 기술을 포함한다.

에어버스는 “콩코드 마크2”로 명명될 새롭게 선보일 기종이 2003년 운항이 중단된이전 콩코드(시속 1,350마일) 여객기보다 두배 빠른 속도로 하늘을 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에어버스의 디자인에 따르면 새로운 콩코드 기종은 런던에서 뉴욕까지의 왕복 비행시간을 4시간 반이나 줄일 수 있다고 외신들은 밝히고 있다. 이전 콩코드기의 두 도시 왕복 운항시간은 7시간이었다. 또한 에어버스는 새 기종이 파리와 샌프란시스코, 동경과로스엔젤리스 사이를 3시간 안에 주파할 수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버스에서 개발 중인 새 초음속 여객기는 비행 고도가 10만 피트 이상이며 최대20명의 승객과 2~3t의 화물을 싣고 약 8,850㎞ 거리를 비행할 수 있다. 전통적인 제트엔진과 로켓 모터를 결합한 추진력으로 거 의 수직으로 치솟아 음속 장벽을 돌파한 뒤 엔진들은 기체내부로 들어가고 램제트(ramjet)가 엔진 역할을 하게 된다.

에어버스 측은 새 초음속 여객기의 시장 은 기본적으로 VIP 승객의 비즈니스 여행이 될 것이며 정찰이나 고부가가치 물품 또는 정예 특공대원의 긴급 수송 등 군사용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콩코드는 에어 프랑스와 브리티쉬 에어 웨이즈 양 항공사가 합작으로 운영하였는데 2000년도에 발생한 추락사고 이후 사용여행객 수가 급감하자 2003년 운항을 중단했다.

한편 롤스로이스 올림푸스 터보제트 엔진을 장착하고 1976년 운행을 시작한 콩코드는 높은 소음으로 인해 육상 항로를 사용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27년동안 14대가 운항된 이 초음속 여객기는 VIP 비즈니스 여행객을 태우고 대서양 항공을 날아다닐 수 밖에 없었다.

French aircraft maker Airbus is pushing for the development of a new hypersonic aircraft, dubbed “Concorde Mark 2”, which could cut the journey time between London and New York to just about one hour.

The application to patent an "ultra-rapid air vehicle and related method of aerial locomotion" has been approved by the US Patent and Trademark Office in July - just over four years after it was filed, allowing the jetliner to fly in the sky in near future.

The invention involves turbojets and ramjets - a type of jet engine - and a rock etbefore it was retired in 2003 Airbus' proposed design could therefore shave four and a half hours off Concorde's journey time between London and New York, according to foreign media reports.

Traditional commercial aircraft take around seven hours to travel between the two cities. In addition, Airbus predicts the patented craft will be able to complete trips like Paris to San Francisco or Tokyo to Los Angeles in just three hours.

According to Airbus, the new supersonic aircraft is expected to peak at more than 100,000 feet and will have a limit of 20 passengers. It will be able to haul two to three tons of cargo for a distance of approximately 8,850 km (5,500 miles).

After the Airbus plane lifts off the runwa,y it will climb vertically like the space shuttle powered by the equipped turbojet engine and the rocket motor that retract intothe fuselage as the plane approaches the speed of sound. The ramjet will replace the turbojet engine.

In its application, Airbus said that the market envisaged for the new supersonic aircraft is principally that of business travel and VIP passengers. However, it also sees a future for the plane in military operations, such as reconnaissance and ultra-rapid transport of high added-value goods as well as equipped elite commandos.

Concorde, which was run by Air France and British Airways, was taken out of service in 2003 amid falling passenger numbers after a lethal crash in 2000. Since its launching in 1976, the Concorde was beset by complaints of sonic booms and noise pollution created by its four Rolls-Royce Olympus turbojet engines which consequently prompted the aircraftto be prevented from operating over land.

Instead, the 14 production Concordesspent their 27-year career shuttling wellheeledVIPs across the Atlantic.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