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없음
호주, 美·日·인도 합동 군사훈련 참가 희망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5-10-01 (목) 09:30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역내 중국의 군사적 팽창 의도를 의식한 호주가이에 맞서 미국과 일본, 인도가 인도양 벵골만에서실시하는 ‘말라바르 2015’ 합동 해군 군사훈련에 참가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외신은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9월 초 인도를 방문한 케빈 앤드루스 호주 국방장관은 만약 이 합동 훈련에 호주를 초대한다면 호주 정부는 이를 수락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더 많은 국가가 해당 훈련에 참가하여 중국과 인도간 분쟁이 점점 과열되고 있는 이 지역에서군사적인 과실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앤드루스 장관이 “인도로부터 앞으로 이 훈련에 참관 혹은 참가하도록 초대를 받는다면 수락한다는 것이 내 자신과 정부의 분명한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벵골만에서 진행된 2007년 말라바르 훈
련에 … 사실 이 훈련은 인도와 미국 양자간 합동 군사훈련으로 시작되었음 … 인도와 미국, 일본,싱가포르와 함께 5자 훈련을 치른 바 있으나 중국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주변국들 뿐 아니라 호주 내부에서 조차도 너무 도발적이라는 우려가 있어 이듬해부터는 훈련 참가를 포기했다.

이후 훈련에는 미국과 인도 해군만 참여해 왔으나 올해 훈련에는 일본 해상자위대가 8년 만에 다시 합류하기로 했다.

앤드루스 장관은 당시 노동당 정부의 훈련 불참 결정이 “실수”라며 현 정부는 당시 정부와는 다른관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호주 국방부의 한 대변인은 이후 열린 앤드루스 장관과 인도의 마노하르 파리카 국방장관 간 회담에서는 4자 합동 훈련 문제가 논의됐다고 밝혔다.

호주의 훈련 참가 의향은 중국이 지난 9월 초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대회 열병식을 열고 최첨단 무기를 처음으로 공개하는 등 막강한 군사력을 전 세계에 과시한 가운데 나왔다.

이제까지 남중국해 혹은 인도양에서 보여진 중국의 팽창의지는 아시아-태평양지역 열강인 미국과 일본을 포함하는 주변국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인도는 중국이 지난해 스리랑카 콜롬보항에 잠수 함을 정박시키고 아덴만 해역에 핵잠수함을 배치 하는 등 인도양에서 영향력을 키우자 이를 견제할 목적으로 올해 훈련 확대를 꾀하는 것으로 전문가 들은 보고 있다.

Australia appears to seek to join the United States, India and Japan in joint naval drills, codenamed “Exerci se Malabar”, in the Indian Ocean, in an apparent bid to contain China’s growing military influence in the region.

Foreign news media have reported that Australian Defense Minister Kevin Andrews who visited India in September said that if India invites Australia to take part in the military exercise, the Canberra government will accept the invitation and that expanding the exercises to include more countries would help avoid military mistakes in a region where China and India are increasingly competing.

The Sydney Morning Herald quoted Andrews as saying. “If we were to be invited by India to observe or to participate in such an exercise in the future, it would be the clear disposition of both myself and the government to accept that invitation.”

Along with the United States, Japan and Singapore, Australia was included in the 2007 expanded edition of Exercise Malabar that is originally a U.S.-India bilateral exercise. The participation by a third country, a sign of closer military ties between allies worried about Chinese activity in the region, had not only prompted Beijing to lash out at the multilateral security dialogue, but also led to concerns in several states, even including Australia, that such arrangements may be too provocative. Accoridngly, Canberra backed off and decided to drop out of the drills.

Since then, only India and the United States have staged the joint war games, but Japan has returned to join the exercise staged in the Bay of Bengal this ye.ar During his September visit to New Dehli, Andrews told an audience at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that it was “a mistake” for the then-Labor government to pull out of the quadrilateral naval drill. A spokesman for Andrews said that the Australian defense chief and his Indian counterpart Manohar Parrikar discussed the issue about Canberra’s participation in the quadrilateral drills.

The Australian intent to take part in the Malabar exercise came amid China’s move to show off its power to the world by staging a mass military parade that involved its most advanced weaponry. The largest-ever military review in Beijing was designed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its war victory over Japanese colonialists .China’s increasing assertiveness in the South China Sea or in the Indian Sea has infuriated neighbors there as well as Japan and the United States, two of the major naval powers in the Asian-Pacific region.

Regional security experts say China also shocked India last year with two Chinese submarine visits to Sri Lanka, prompting India to contain the Chinese military manoeuvres.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