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없음
미국-호주,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거부하기로
기자 : 관리자 날짜 : 2015-10-31 (토) 01:16

US, Australia agree to rebuff China over South China Sea


심성원
YTN 영어뉴스팀 선임 에디터
maatheyoung@gmail.com

미국과 호주가 남중국해 일대에서 중국이 진행하고 있는 간척 사업과 인공섬 건설에깊은 우려를 표명하며 이 지역에서의 자유로운 항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지난 달 미국 보스턴에서양국 외무-국방장관이 참석한 안전보장 협의회를 마친 후 발표된 공동 성명에서 미국과 호주는 남중국해에서 확산되고 있는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상호 협력할 것을 발표했다. 이번 ‘투플러스투(2+2)’ 회담에는 미국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이, 호주에서 줄리 비숍 장관과 마리스 페인 국방장관이 참석했습니다.

양국은 중국이 자신의 영해라고 주장하는남중국해를 초국가적 해역으로 규정하며 이지역의 항행과 비행의 자유를 역설했다. 중국은 이 지역의 해양 지배권 확대를 위해 인공섬을 개설하면서 인근 국가와 긴장을 조성해 왔다.

미 정부 소식통은 향후 미국은 중국이 매립한 남중국해 인공섬의 12해리 해역 안으로 미 군함을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미국과 호주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보안 시스템을 재정비할 것”이라면서 “국제법이 허용하는 한미국은 현재 그러하듯이 어디서든 항해와 비행을 할 수 있다. 남중국해는 지금이나 앞으로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역설했다.

비숍 호주 외무장관도 “우리는 특정 입장을 지지하려는 것이 아니다. 단지 이 지역의 긴장을 도발하는 일방적인 일체의 행위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매년 약 5조달러(한화 약 5808조원)의 교역이 이루어지고 있는 남중국해 대부분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데, 남중국해와 인접하고 있는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브루나이 등도 그들 나름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또, 이번 보스턴 회담에서 미국과 호주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관련 확산 문제를 포함 하는 역내 안보 문제 등에서 한국과 협력을강화해 가기로 했습니다. 양국은 또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포기하고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The United States and Australia have jointly announced that they are supporting freedom of navigation in the waters of the South China Sea, expressing “deep” concerns about China’s land reclamation and artificial island projects in the disputed ocean.

Following a security consultative meeting in Boston last month,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and Secretary of Defense Ashton Carter and their Australian counterparts -- Julie Bishop and Marise Payne -- issued a joint statement vowing their cooperation in resolving the escalating tension in the South China Sea, according to foreign media reports.

At the so-called “two plus two” dialogue, the two sides also agreed that both countries view the South China Sea claimed by China as a supernational zone and remain committed to freedom of navigation on the sea.

China has been at the center of maritime territorial disputes with several of its southeast Asian Neighbours, bolstering its claim by building artificial islands in the South China Sea.

According to senior U.S. government officials, Washington is drawing up a plan to let its warships sail the waters within the 12-mile territorial limit China claims around the artificial structures on the South China Sea in the coming weeks to demonstrate that U.S. commanders do not recognize it.

“Australia and America both want to sustain and renew an Asia-Pacific regional security architecture…,” Carter said. “But make no mistake, the United States will fly, sail and operate wherever international law allows, as we do around the world, and the South China Sea is not and will not be an exception.”

Bishop also said, “We do not take sides on the various territorial claims, but we urge all parties to not act unilaterally, to not act in a way that would escalate tensions.”

China claims its sovereignty over most of the South China Sea through which more than US$5 trillion of world trade passes every year. Brunei, Malaysia, the Philippines, Taiwan and Vietnam also claim parts of the sea.

Meanwhile, during the Boston gathering, the senior U.S. and Australian officials also reaffirmed their intent to boost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to address security challenges in the region, including on the Korean Peninsula. Both countries called on Pyongyang to comply with its international commitments and obligations by abandoning its nuclear, missile and proliferation activities and thus following the U.N. Security Council’s resolutions against such activities.


   

 

본사 :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 96파크뷰타워 208호 (사)21c안보전략연구원

서울연락소 :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57길14-8 우신빌딩104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아 02284 / 발행인 : 박정하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라10600 / 대표전화 : 02-6953-0041, 031-727-8105 / 팩스 : 02-6953-00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하

군사저널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새소식

Copyright ⓒ군사저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