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이름은....

2004-12-04 10:34:06, Hit : 192

작성자 : 현수
그대는 대학에 입학했다. 한국의 수많은 무식한 대학생의 대열에 합류한 것이다. 지금까지 그대는 12년 동안 줄세우기 경쟁시험에서 앞부분을 차지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영어 단어를 암기하고 수학 공식을 풀었으며 주입식 교육을 받아들였다. 선행학습, 야간자율학습, 보충수업 등 학습노동에 시달렸으며 사교육비로 부모님 재산을 축냈다. 그것은 시험문제 풀이 요령을 익힌 노동이었지 공부가 아니었다. 그대는 그 동안 고전 한 권 제대로 읽지 않았다. 그리고 대학에 입학했다. 그대의 대학 주위를 둘러 보라. 그 곳이 대학가인가? 12년 동안 고생한 그대를 위해 마련된 '먹고 마시고 놀자'판의 위락시설 아니던가.



그대가 입학한 대학과 학과는 그대가 선택한 게 아니다. 그대가 선택 당한 것이다. 줄세우기 경쟁에서 어느 지점에 있는가를 알게 해주는 그대의 성적을 보고 대학과 학과가 그대를 선택한 것이다. '적성' 따라 학과를 선택하는 게 아니라 '성적' 따라, 그리고 제비 따라 강남 가듯 시류 따라 대학과 학과를 선택한 그대는 지금까지 한 권도 제대로 읽지 않은 고전을 앞으로도 읽을 의사가 별로 없다. 영어영문학과, 중어중문학과에 입학한 학생은 영어, 중국어를 배워야 취직을 잘 할 수 있어 입학했을 뿐, 세익스피어, 밀턴을 읽거나 두보, 이백과 벗하기 위해 입학한 게 아니다. 그렇다면 차라리 어학원에 다니는 편이 좋겠는데, 이러한 점은 다른 학과 입학생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 '인문학의 위기'가 왜 중요한 물음인지 알지 못하는 그대는 인간에 대한 물음 한 번 던져보지 않은 채, 철학과, 사회학과, 역사학과, 정치학과, 경제학과를 선택했고, 사회와 경제에 대해 무식한 그대가 시류에 영합하여 경영학과, 행정학과를 선택했고 의대, 약대를 선택했다.


한국 현대사에 대한 그대의 무식은 특기할 만한데, 왜 우리에게 현대사가 중요한지 모를 만큼 철저히 무식하다. 그대는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민족지'를 참칭하는 동안 진정한 민족지였던 <민족일보>가 어떻게 압살되었는지 모르고, 보도연맹과 보도지침이 어떻게 다른지 모른다. 그대는 민족적 정체성이나 사회경제적 정체성에 대해 그 어떤 문제의식도 갖고 있지 않을 만큼 무식하다.


그대는 무식하지만 대중문화의 혜택을 듬뿍 받아 스스로 무식하다고 믿지 않는다. 20세기 전반까지만 해도 읽지 않은 사람은 스스로 무식하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지금은 대중문화가 토해내는 수많은 '정보'와 진실된 '앎'이 혼동돼 아무도 스스로 무식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하물며 대학생인데! "당신의 능력을 보여주세요!"에 익숙한 그대는 '물질적 가치'를 '인간적 가치'로 이미 치환했다. 물질만 획득할 수 있으면 그만이지, 자신의 무지에 대해 성찰할 필요조차 느끼지 않게 된 것이다.


그대의 이름은 무식한 대학생. 그대가 무지의 폐쇄회로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인가. 그것은 그대에게 달려 있다. 좋은 선배를 만나고 좋은 동아리를 선택하려 하는가, 그리고 대학가에서 그대가 찾기 어려운 책방을 열심히 찾아내려 노력하는가에 달려 있다.


copyright 2003 홍세화
출처 : 2003년 2월 18일자 대학생신문


자극 좀 받으세요..


김영주
엥엥???이런....;;;;;;;;;;
돈에눈이 먼 안경가게 아저씨...;;
팔아도 대상을 가려가면서 팔아야지..;;헉헉...
상상만해도 아찔..;;;
ㅋㅋㅋㅋ
2004-12-08
22:46:03

수정 삭제
현수
근데 영주야..나 렌즈샀다..~~ 2004-12-07
22:56:02

수정 삭제
김영주
ㅇ ㅏ...정말 등줄기 오싹해지는듯...
.
.
선배 안경벗는거 절대 반대.
2004-12-06
13:47:01

수정 삭제
권태균
무식한 대학생의 대열에 합류라....
반성 하게 되는 글이네....^^:
2004-12-05
05:31:00

수정 삭제
김창현
맞는 말 인것 같아요..
이번에 과정할떄 왜 하는건지 애들한테 물어보고 나서..
느낀 점인데 정말로 공감이 가는듯..
원래 나도 내 꿈대로 간다면..
2004-12-04
10:52:06

수정 삭제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현수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231
  뭐...별건 아니고 자전거 여행을 가려 하는데..   5
 
171 2014-05-20
230
  23학번 허유나 자기소개서 
 허유나
121 2023-03-26
229
  16학번 허윤행 자기소개서입니다.   7
 
175 2016-05-08
228
  일일호프 후기입니다   8
 
101 2016-05-22
227
  야유회 후기 
 
66 2016-06-04
226
  여름엠티 후기   6
 
107 2016-07-21
225
  보육사체험 후기   3
 
89 2016-08-01
224
  가을 엠티 후기   4
 
89 2016-09-28
223
  야유회 계획서 
 
91 2017-05-06
222
  현수 드디어 나왔네요..   12
 현수
269 2004-08-10
221
  하2룽~~   2
 현수
263 2004-09-19
  그대 이름은....   5
 현수
192 2004-12-04
219
  [필독!!]아동배치중?ㅋ   1
 현우
160 2005-02-26
218
  일일호프가 끝났구나~ㅋ   3
 현우
200 2005-06-26
217
  반가웠습니다..하하ㅋㅋㅋ   3
 현우
170 2007-08-26
216
  홈피가 예쁘다는 생각속에..   11
 현우
193 2007-12-16
215
  대선배님 결혼식후기   5
 
244 2014-03-30
214
  또나요.   4
 호랭이
213 2005-09-11
213
  조촐했지만 의미있었던 인향제 후기.   3
 홍문표
191 2005-10-11
212
  자기 소개글 [글솜씨가 부족하여 간단하게 써보았습니다]   6
 홍문표
235 2006-01-16

[1].. 171 [172][173][174][175][176][177][178][179][180]..[18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