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이 없어서..ㅎㅎ

2007-03-31 04:17:06, Hit : 149

작성자 : 정현수
급히 마무리해야 할 글이 있어서 어제 네 졸업식에 가지 못했다. 서운했을 수도 있겠구나. 굳이 겨를을 내자면 못 낼 것도 없었지만, 네 어머니와 고모가 간다기에 따로 시간을 내지 않았다. 더구나 아비는 세 해 전 네 형 졸업식에도 가지 않았으니, 네 졸업식에도 가지 않는 것이 공평한 일인 듯도 했다. 졸업을 축하한다. 그리고 이제 성년의 문턱에 이른 네게 몇 마디 당부를 하고 싶다. 이것은 아비가 자식에게 건네는 당부이기도 하지만, 고등학교 문을 나서는 네 세대 청년들에게 앞선 세대가 건네는 당부이기도 하다.

너는 어제 열두 해의 학교 교육을 마쳤다. 우리 사회가 구성원들 모두에게 의무적 권리로 규정하고 있는 기간보다 세 해 더 학교를 다닌 것이다. 그것은, 네 둘레의 친구들 대다수와 마찬가지로, 너 역시 적어도 네 세대의 가장 불운한 한국인들에게 견주어 학교 교육의 혜택을 더 받았다는 뜻이다. 그 여분의 혜택을 누릴 수 없었던 네 동갑내기들 가운데는 학교 공부에 대한 열의와 재능이 너보다 컸던 사람들도 있었으리라는 사실을 늘 잊지 마라.

너는 이제 열아홉 살이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의 다정다감한 부모들이 20대, 30대의 어린아이들을 키워내고 있는 터라 네겐 생뚱맞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아비 생각에 열아홉이면 두 발로 설 수 있는 나이다. 그것은 이제 네가 부모로부터의 독립을 생각하기 시작할 나이에 이르렀다는 뜻이다. 그 독립의 첫걸음으로 우선, 앞으로의 학교 공부는 네 힘으로 하려고 애써라. 국가가 고등교육을 책임지지 않는 사회에서, 대학에 다니고 싶으면 제가 벌어 다니라는 말이 야박하게 들릴 줄은 안다. 그러나 단지 경제적 이유로 대학 진학을 포기한 네 동갑내기들이 적지 않다는 것을 기억해라. 또 네 형도 제 힘으로 대학 공부를 하고 있다는 것을 상기해라. 지금 당장 온전히 독립하는 것은 어렵겠지만, 적어도 네가 아비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것이 꼭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은 아니라는 점을 잊지 마라.

성년의 표지로서 경제적 독립 못지않게 긴요한 것은 정신의 독립이다. 가족이나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든, 책을 읽거나 신문, 방송을 보든, 네가 접하는 지식과 정보와 의견들에 늘 거리를 두도록 애써라. 줏대를 버린 뇌동은 그 당사자에게만이 아니라 공동체에도 크게 해롭다. 그러나 줏대를 지닌다는 것은 독선적이 된다는 것과 크게 다르다. 줏대를 지니되, 진리는 늘 여러 겹이라는 사실도 잊지 마라. 독립은 고립과 아주 다르다. 고립은 단절된 상태를 뜻하지만, 독립은 연대 속에서도 우뚝하다. 연대는 어느 쪽으로도 향할 수 있지만, 아비는 네 연대가 공동체의 소수자들, 혜택을 덜 받은 사람들에게 건네지기를 바란다. 적어도 너 자신보다는 소수자의 표지를 더 짙게 지닌 사람들 쪽으로 네 연대가 길을 잡기 바란다. 높이 솟아오른 정신일수록 가장 낮은 곳을 응시한다.

네가 막 그 문턱에 다다른 세상은 중고등학교 교실에서 상상하던 세상과는 많이 다를 것이다. 사악한 이성과 욕망의 온갖 광기가 휩쓰는 세상에서 너는 너 자신과 아비를 포함한 인간의 비천함에 절망하고 지쳐, 어느덧 그 비천함의 능동적 실천자가 되고 싶은 유혹에 노출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 더러워 보이는 세상 한 구석에 인류의 역사를 순화하고 지탱해 온 순금의 정신이 숨어 있다는 것도 잊지 마라. 그 순금의 정신은 상상 속의 엘도라도가 아니라 바로 네 둘레에 있을 수도 있다.

네가 잘 알고 있듯, 아비는 충분히 독립적이지 못했고 충분히 연대하지 못했다. 그러나 모든 생명체는 뒷세대가 저보다는 나아지기를 바란다. 그렇다면 아비에게도 스스로 이루지 못한 것을 네게 당부할 권리가 있을 것이다. 독립적이 되도록 애써라. 소수자들과 연대하려고 애써라. 다시 한번, 네 졸업을 축하한다.


--------------------------------------------------------------------------------------------------------

고종석-이제 성년이 된 아들에게..

고종석씨는 이 나라에서 가장 건강한 자유주의자입니다..

항상 개인주의와 자유주의의 가치를 강조하지만 또한 연대의 정신도 결코 소홀히 하지 않는 알짜배기 자유주의자입니다..
(장기 매매의 자유까지 허용하자는 공병호, 영업의 자유를 위해 정치적 자유를 희생할 수 있다는 복거일 따위와는 질적으로 다른 자유주의자입니다..)

그런 그가 이제 성년이 된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또한 그의 말마따나 지난 세대가 다음 세대에게 전하는 메세지 이기도 합니다..

그냥 새벽에 할 일이 없어서 올려 봅니다..ㅎㅎ

대표적인 책-코드 훔치기, 바리에떼. 등등..새내기 분들 꼭 읽어 보세용^^


김성호
할일 없음 동방오라카니... ㅋㅋ
어여 어여 와요~~~~ㅋㅋ
오고싶으면서 괜히 비싼척~~~ㅋㅋ
2007-04-01
15:25:00

수정 삭제
김서현
맨뒤에....... 보세용??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귀여운척...ㅋㅋㅋ 2007-03-31
20:46:06

수정 삭제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정현수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191
  편집부장 각오, 소감 올립니다^^   3
 
165 2010-09-01
190
  편하다.. 쉬니깐..   1
 정수현
177 2004-11-15
189
  평창다녀왔습니다.   2
 김성호
164 2006-08-11
188
  포토갤러리에 있는 니들사진..걍 심심해서   1
 정수현
158 2006-05-09
187
  푸아~! 푸아~! 성호가 나왔지요. ㅎㅎ   3
 김성호
219 2005-06-23
186
   프로그램   1
 
187 2012-02-03
185
  프로필에 대해서   4
 
314 2011-10-30
184
  플래쉬 와 캐릭터..알바구함~ 
 권태균
170 2004-07-30
183
  필독!   2
 
139 2008-02-20
182
  필독! 회지 앙케이트 !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27
 
379 2011-10-22
181
  필독[2011 지실회지 일정/구성/글분담](수정)   4
 
417 2011-10-22
180
  필승! 일병 김으뜸입니다. 여긴 김포사우리의 한 PC방   5
 김으뜸
154 2005-01-23
179
  하2룽~~   2
 현수
237 2004-09-19
178
  하계 보육사체험 후기~   2
 권종현
164 2006-08-25
177
  하나 궁금한게있는데   9
 
239 2011-09-25
176
  하도 글이 없어서 내가..ㅋㅋ   7
 
230 2009-04-22
175
  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사람들 
 강수경
150 2006-02-17
174
   하루종일,,, 옥탑방에 누워,,,   8
 
136 2008-05-04
173
   하아. 엠티가 끝났다.   4
 
272 2010-08-11
172
  하하 신나고 즐겁게 알찼던 겨울연가~!ㅋ   7
 김영곤
214 2006-02-05

[1]..[171][172] 173 [174][175][176][177][178][179][180]..[18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