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연령테스트

2007-12-28 02:16:08, Hit : 136

작성자 :
http://home.pusan.ac.kr/~xiah/test.html

난뭐 35세네ㅋㅋㅋㅋㅋㅋㅋㅋ

아래껀 짤방


35세다...ㅋㅋㅋ 2007-12-28
02:17:26

수정  
난 이십대 후반.ㅋㅋㅋㅋ 2007-12-28
05:59:30

수정  
경은
20대 후반..
성인풍을 지향하는 것은 좋다, 단 애늙은이 같은 면이 있는 것이 옥의 티. 자신의 친구를 조카나 다른 꼬마들에게 보여주고 있는 타입. 마음씨 고운 이모와 같은 분위기를 지닌 형으로 정신적으로는 이미 벌써 26세 정도에 이르고 있다. 남에게 푸근한 인상을 줄 수도 있지만 자신의 모습이 너무 세속에 익숙해져 있는 것은 아닌지 스스로 날카롭게 체크해 보는 일을 게을리하지 말 것. 게다가 실제 연령을 정신연령에 근접시키기 위해 패션이나 행동도 노숙한 편이다.
젊음을 상징하는 옐로 패션으로, 또래들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주력하고 햄버거 등 패스트 푸드를 먹으며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습관을 들이면, 발랄한 20대 초반의 분위기로 돌아갈 수 있다


----마음씨 고운 이모와 같은 분위기??;;;;; 여기서도 이모야?=ㅁ=
2007-12-28
10:31:07

수정 삭제
김서영
나도 35세ㅋㅋㅋㅋㅋㅋ내가 좀 ㅋㅋㅋ 2007-12-28
10:59:11

수정  
야 이거 내가 여러가지 경우의 수를 다 해보는데 ㅋㅋ
문제 한개가 ㅋㅋ 삐삐를 갖고 있거나 또는 원한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넘 오래된거 같은데?ㅋㅋ 삐삐는 내가 초딩때 나온건데........ㅎㄷㄷ
2007-12-28
13:43:37

수정  
나도 35세.허걱

행동은 20대, 의식은 이미 부끄러움을 모르는 중년. '아직은 뭐~' 하고 안심하고 웃을 수만은 없는 상태. 타인을 의식하지 않고 당당히 행동하는 것은 인정할 만하다. 그러나 이러한 면이 지나치면 남의 눈은 전혀 무시한 채 멋대로 행동하기 쉽다. 왜냐하면 35세 중년의 에너지가 언제 어떻게 폭발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나이에 맞는 정신 연령을 갖추려면 의지가 확고한 면은 그대로 유지한 채 청순함을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 패션은 청순한 분위기를 어필하는데 주력하고 흰색의 옷을 입어 발랄함을 나타낼 수 있다면 금상첨화, 사용하는 필기구는 오래 쓰는 볼펜 등은 잠시 서랍 속에 넣어두고 투명한 마음의 상징인 연필을 사용하도록.
2007-12-28
15:27:13

수정  
모야..이거 몬가 사기다...아닌가 2007-12-28
15:27:34

수정  
장진욱 이런거 올리지마라 죈장 기분만 배렸네 2007-12-28
16:29:45

수정  
야 이거 말이 되는 질문이냐?ㅋㅋㅋㅋ

음료를 마실때 스토로우가 꽂혀서 나오면 빨대로 먹는거고 아니면 컵으로 먹는거지

뭐 이딴질문이 있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다 또는 아니다 어떤것을 선택하냐에 따라 질문이 달라지네?......
2007-12-28
16:50:26

수정  
그냥 무난하게 하니깐 35세 나오네;;;
이건 좀 신뢰도가 떨어지는 테스트인듯....
2007-12-28
17:36:51

수정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2971
   젠장먹을포인트머신   3
 
148 2008-05-08
2970
  젠장~   4
 김재윤
154 2006-03-05
2969
  제일먼저 올리는 봄엠티 후기!!   4
 장진욱
143 2007-05-07
2968
  제목 달기 어렵다.   8
 r김혜연
238 2004-08-17
2967
  제 인준이었요~   1
 
118 2014-04-26
2966
  제 이메일이에요~ 여기로 회지글 보내주시면 됩니다!   3
 
190 2009-11-16
2965
  제 숙제좀 도와주세요   7
 권태균
276 2006-10-29
2964
  제 뜻이 잘 못 전달되었다면....   2
 문명수
204 2004-05-11
2963
  제 1회 프링글스 챌린지 1000만원을 쏴라!   2
 프링글스
164 2004-11-02
2962
  정혜진 대단한데??ㅋㅋ   8
 
205 2007-10-19
2961
  정혜지 자기소개서예요!   7
 
242 2011-11-12
2960
  정재훈군에데도 전화가...웃낌. ㅎㅎ   2
 김성호
224 2004-07-20
2959
   정은아 보니라   7
 
338 2011-07-02
   정신연령테스트   10
 
136 2007-12-28
2957
  정신 못차려..   2
 김재윤
131 2006-03-21
2956
   정말....군대를 갈까...   2
 
111 2008-08-16
2955
  정말 힘든 하루   3
 장진욱
149 2007-05-31
2954
  정말 이러실껍니까   4
 
310 2009-11-27
2953
  정말 오랜만에 온 home   3
 박주헌
168 2006-08-17
2952
  정말 오랜만에 염치없이 인사드립니다.   11
 양혜은
341 2004-09-06

[1]..[31][32][33] 34 [35][36][37][38][39][40]..[18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