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가리사니

2021-09-06 16:49:36, Hit : 58

작성자 : 임혜진
교육부 가리사니
주제 : 방학 때 했던 가장 기억에 남거나 즐거웠던 일
주제를 고른 이유 : 개강을 맞아 방학 때 기억을 회상하면서 방학에 무슨 일을 했었는지 공유하면 재미있고 서로를 더 알아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여 이 주제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혜진 : 이번 여름방학에 랩실 활동한 것이 가장 재미있었다.
      랩실 사람들과 많이 친해져서 함께 실험하고 이야기하고 그랬던 것이 가장 즐거웠다.
민   : 여름방학에 드디어 스쿠터를 타게 된 것이 여름방학 때 가장 좋았던 일이다.
      지금은 스쿠터 타는 것을 배우고 있고 연습을 하고 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태워드리고 싶다.
민성 : 친구들과 여행가서 물놀이하고 수다 떨고 술 먹으면서 놀았던 추억이 가장 기억에 남고 재미있었다.
      학교 주변인 잠실에서 논 것도 기억에 많이 남는다.
      한 달 전부터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는데 기타를 배운 것도 방학 때 즐거웠던 일 중 하나였다.
소휘 : 방학 때 여행을 2번 다녀왔다. 초중고를 같이 나온 단짝친구와는 군산으로, 고3 친구들과는 여수를 다녀왔는데 매우 재미있었다.
      특히 여수 밤바다가 너무 예뻤고 친구들과 술 마시면서 논 것이 너무 재미있었다.
성택 : 이번 여름방학 때 토익스터디를 했다. 토익스터디가 중간에 흐지부지 되어서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좋았던 기억은 경상북도를 일주하면서 친구들을 만나러 다니면서 여행한 것이다. 여행하면서 부산의 매력을 많이 느끼게 되었다.
재령 : 원래 방학 시작 때는 컴활 자격증을 딸 계획이었는데 여러 가지 일정으로 인해 컴활을 따지 못 해서 아쉬운 점이 있다.
      방학 동안에 4학년 친구들과 만나서 이야기를 자주 했는데 친구들과 대화하면서 앞으로 취업 준비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현 : 이번 방학 동안에는 영어를 공부했는데 실패를 겪기도 했고, 1박2일 설악산 등산하거나 자전거로 서울을 일주하는 등의 도전적인 활동을
      많이 했고 그런 경험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임혜진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3550
  21학년도 2학기 1차결산 
 한정현
53 2021-12-07
3549
  교육부 가리사니 
 임혜진
51 2021-11-28
3548
  문화부 가리사니 정리 
 방병찬
52 2021-11-22
3547
  총무부 가리사니 정리 
 한정현
53 2021-11-14
3546
  교육부 가리사니 정리 
 임혜진
47 2021-11-07
3545
  문화부 가리사니 정리 
 방병찬
49 2021-10-31
3544
  총무부 가리사니 정리 
 한정현
47 2021-10-24
3543
  교육부 가리사니 정리 
 임혜진
49 2021-10-17
3542
  21학번 김명규 자기소개서 
 김명규
94 2021-10-16
3541
  총무부 가리사니 정리 
 한정현
54 2021-10-03
3540
  교육부 가리사니 
 임혜진
50 2021-09-27
3539
  총무부 가리사니 정리 
 한정현
72 2021-09-12
3538
  21학번 정예은 자기소개서 
 정예은
114 2021-09-12
3537
  21학번 고도연 자기소개서 
 고도연
103 2021-09-12
  교육부 가리사니 
 임혜진
58 2021-09-06
3535
  21년 1학기 결산안   1
 신정현
78 2021-07-16
3534
  21학번 김민성 자기소개서 
 김민성
134 2021-06-23
3533
  21학번 최소휘 자기소개서 
 최소휘
143 2021-06-22
3532
  21학번 방병찬 자기소개서 
 방병찬
119 2021-06-20
3531
  21학번 최민 자기소개서 
 최민
131 2021-06-17

[1][2][3] 4 [5][6][7][8][9][10]..[18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