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소개서..

2009-04-29 17:58:42, Hit : 329

작성자 :
안녕하세요? 저는 지실 09학번 홍상찬이라고 합니다.

저는 서울에서 태어났고, 가족관계는 3형제와 부모님 총 5명입니다. 집에 남자만 득실득실해서 어머니가 항상 좀 고생하시지요 ㅎㅎ. 두 살 터울인 형과는 많이 친해서 평소에 제가 영향을 많이 받는 편입니다.
나이는 20살. 빠른 90년생입니다. 즉..재수를 했지요..ㅜ
그래도 90년생이라 09학번애들과 따로 그걸 따지고 싶지는 않네요 ㅎㅎ 그냥 편하게 대하렴 동기들아!
아! 그리고 저는 토목학과입니다.. 하지만 어째 과술자리에서 실수도 많이 하고 선배들하고 이야기도 못하고..등등 토목과 선배들이 좀 어려웠었는데 동아리오니까 고학번분들이 죄다 토목이시던군요... ㄱ-; 운이 좋은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ㅜㅜ) 다만 아래로 내려올수록 토목과사람들이 없어지고 동기중엔 한명도 없어서 그점이 많이 아쉽네요 ㅠㅠ

성격은 어렸을때부터 낯을 좀 가렸습니다. 일단 친해지면 그런게 덜 하지만 처음만나는 사람들과는 말도 제데로 못건내고 먼저 말을 걸어오기 전에는 잘 다가가지도 못했거든요. 근래에 와서는 마음에 안들어서 고칠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

그리고~ 대학와서 가장많이본 술!... 술은.. 한번에 먹지만 않으면 약하진 않은 편입니다. 확실하게 주량은 모르지만 그래도 천천히 먹으면 한병이나 두병정도는 먹는 것 같아요. 다만 많이 먹게되면 필름이 끊기는 스타일이라 항상 그렇게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술버릇에 대한 안좋은 추억이 많아서..) 적절한 선에서 마시는게 가장 중요한 것같아요.. ㅠㅠ

좋아하는 것은... 독서나.. 영화보기, 음악듣기등입니다. 애니매이션도 좋아했었지만 근래는 안보게 되어서..
좋아하는 책은 사라마구의 '눈먼자들의 도시' 나 생택쥐베리의 '어린왕자' 등등..
눈먼자들의 도시는 정말 재밌게 봤었는데 얼마전에 영화로도 제작되서 몹시 반가웠습니다 ㅋㅋ 저는 보지 않았지만.. 어린왕자는 아직도 2년마다 1번씩 꾸준히 읽고있답니다 ㅋㅋ 한 4번쯤 읽은것 같네요ㅋㅋ
읽은때마다 느낌이 새롭다는 말이 아직 와닿지는 않아서 계속 읽는중입니다.. =ㅁ=
요즘은 너무 책을 안읽는 것 같아 시험끝나고 정기적으로 읽으려고 계획중입니다. 좋은책있으면 추천좀 해주세요 ㅎㅎ

영화는.. '브레이브 하트'를 가장 인상깊게 봤어요..
처음 본게 감독판이었나?? 어쨋든.. 마지막에 주인공이 자유라고 외치는 부분에서 정말 감동받았다는..ㅋㅋ
주변의 보통 남자애들처럼 야구나 축구등 운동을 별로 안좋아해서 가끔 그런 이야기가 나오면 듣기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WBC를 보고 야구에 흥미가 생겨서 한번 봐볼까도 생각해보는 중입니다 어느팀이 제일 잘하나요? 친구는 두산이라고 하던데 ㅋㅋㅋ

지실에 처음 올땐 고민도 많이 했는데 지금은 그런건 전부 사라진거 같아요.
고등학교때 정말 공부만 해서(진짭니다!!) 대학와서는 동아리라던가 다른 모임을 통해서 사람도 사귀고
의미있는 일도 많이 해보고 싶었거든요. 교육봉사라는 것이 저에대해서나 다른사람에 대해서 좀 더 알아갈 수 있는 통로가 됬으면 좋겠습니다.

ps. 으음;; 빠진것은 없는지 모르겠네요 ㅠㅠ 형식없는 자기소개서는 처음써봐서..ㅠㅠ
다른선배분들것 보면 다 개성있고 재밌는거 같은데 제것만 평범한것같기도하고 ㅠㅠㅋㅋ


영곤
오호라~~
주량을 모른다고??ㅋㅋㅋ

참참 야구는 기아징 ㅋㅋㅋㅋㅋㅋㅋㅋ
너도 기아팬에 껴줄께 ㅋㅋㅋㅋㅋㅋㅋ
2009-04-29
18:25:08

수정 삭제
자유~!! 좋지 ㅋㅋ 너도 자유인이 되거라 ㅋ 2009-04-29
19:22:05

수정  
상현
유명한 술버릇은 언제 보여줄꺼니? 2009-04-29
22:10:56

수정 삭제
오 어린왕자 ㅋㅋㅋㅋㅋㅋ나도 한 열 번 넘게 읽은 것 같은데 ㅋㅋㅋㅋㅋㅋㅋㅋ명작이지 2009-04-30
02:11:13

수정  
오호 어린왕자파가 많이 생겼네 ㅋㅋ 나도인데 ㅋㅋ 내가 그렇게 독토로 어린왕자하자구했는데 여러번 씹혔다 ㅋㅋㅋ
우리한번 힘을 내보자꾸나 ㅋㅋ
2009-04-30
10:32:10

수정  
넘 짧아 ㅋㅋㅋㅋㅋㅋ 다시 써..
그리고 니 유명한 술버릇 왜 안쓰냐..?응??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09-04-30
19:47:57

수정  
유명한 술버릇 풋 ㅋㅋ 대박이지 이거 ㅋㅋㅋ 2009-04-30
19:53:09

수정  
나도 대학와서 너무 책을안읽은거같다ㅜㅜㅋㅋㅋ
책도많이읽고 활동도 열심히하자!ㅋㅋㅋ
2009-04-30
20:16:28

수정  
seohyun
고등학교때 정말 공부만 해서 <- me too....................... 2009-05-01
00:41:24

수정 삭제
ㅋㅋ김서현 모야.ㅋㅋ

토목과가 우리 동아리를 이어가는구만.ㅋ

곤사마랑 얼형이 가장 왕성하게 동아리 활동 하고 있는거 같애.ㅋㅋ
2009-05-01
18:43:21

수정  
롯데 고고싱 2009-05-03
13:43:54

수정  
샹츈!ㅋㅋㅋ 아아아ㅋㅋ 술 적당히 마셔~ 치매온다규ㅎㅎ 2009-05-04
22:27:55

수정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3502
  때가 다가와요   7
 
330 2011-10-18
3501
   박지수라는 사람은   14
 
330 2011-11-06
  자기소개서..   12
 
329 2009-04-29
3499
  98 명수요. 즐겁습니다.   14
 문명수
329 2010-03-31
3498
   미팅하고 싶은사람?   5
 
329 2011-01-14
3497
  가을엠티 1차 연락돌림   10
 
329 2011-10-16
3496
   온라인 신입생 홍보 예시   4
 
328 2011-02-13
3495
   사무보조 아르바이트에 관심있으신 후배님~   9
 
328 2012-01-04
3494
  인향제 근성 7종 경기!!   6
 
327 2011-09-07
3493
  겨울엠티 공지 및 연락돌림   2
 
327 2012-01-09
3492
  개강파티 연락돌림   3
 
327 2012-02-21
3491
  가장 친숙했던 이곳이, 또 모든것들이 생소해 보이는 오늘입니다.   14
 
327 2012-09-27
3490
  사진을 좀 고르고 고르다 보니 많이 찍은건 아니네..   10
 김재윤
326 2006-05-05
3489
  [필독]공연 다녀왔습니다..   6
 정현수
326 2006-12-08
3488
  이글보는 사람이 해야할일...   16
 
326 2008-01-24
3487
   정은아 보니라   7
 
326 2011-07-02
3486
  오늘 노천재밌었어요!!ㅋㅋㅋ   7
 
326 2011-05-04
3485
   칭찬릴레이   8
 
326 2012-02-16
3484
   얘들아 화이트데이엔...   8
 
324 2011-03-10
3483
  11학번 윤예지 자기소개서 입니다^,^   11
 
324 2011-04-19

[1][2][3][4][5][6] 7 [8][9][10]..[18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