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수를 만나고..

2004-08-13 07:51:05, Hit : 185

작성자 : 정수현
현수 이 놈 첫 휴가라 그런지 무지하게 바쁜 놈이다. 얼마나 바쁘면 동방에서 먹던 술자리를 떠나 다른 곳으로 옮겨 갔을까. 이 못난 선배는 현수랑 술먹다가 시간가는 줄 모르고 결국은 막차도 놓치고 이렇게 동방에서 자고 아침을 맞이했는데...
이번이 첫 휴가라 봐주지만 다음번부터는 국물도 없을 것이니 잘 알아서 처신하고, 이제 휴가도 하루 남은것 같은데 남은 시간도 힘차게 놀고 즐기다 가도록. 워낙에 개념이 없어서 미쳤냐는 소리를 시도때도 없이 듣는 현수지만 그러면서도 잘 해나가리라 믿는다. 그리고 그런소리 많이 들어야 이 짐승이 사람 좀 되어서 돌아올꺼 아니냐....ㅋㅋㅋ
담번 술자리가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하여간 그때 볼 수 있음 보구 아니면 또 다음을 기약하고..
군생활 잘하길..


현수
형..정말 미안해요~~사정이 생겨서 일찍 뜰 수 밖에 없었던
건방진 후배를 용서해주세요~~^^;
100일휴가가 워낙에 또 빠듯한 지라..저도 제대로 사람들이랑 못 놀고 가서
많이 아쉽습니다..4달 후에 나올 일병휴가 때는 확실하게 보여드리죠~~ㅋㅋ
2004-08-14
11:18:06

수정 삭제
권태균
수현이형 어제 몸도 안좋은데 수고했오~~~
푹쉬고 얼른 낫길..ㅡㅡ;
2004-08-13
08:40:05

수정 삭제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정수현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3511
  현재 사당역 피씨방.   2
 
209 2010-04-17
3510
  현수선배님을 처음 뵙고 나서   3
 
172 2014-09-25
  현수를 만나고..   2
 정수현
185 2004-08-13
3508
  현수네서 잠깬 후....   4
 김재윤
261 2006-09-10
3507
  현수 드디어 나왔네요..   12
 현수
244 2004-08-10
3506
  현대사회와기업경영(화요일) keep해놓음.. 
 
103 2007-08-27
3505
  헐..포인트머신..   6
 
147 2008-05-09
3504
  헐 활계평 다 썻는데 튕겨서 날아갔어요 아ㅜㅜ   4
 김민섭
167 2008-12-04
3503
  헌헌헌헌헌헌내기의 여름엠티 후기 - 6년만에 다시 찾은 지리산   6
 
186 2015-08-03
3502
  허세영 자대주소   1
 전성경
161 2006-10-25
3501
  행사지원서 양식입니다. 
 
99 2014-06-23
3500
  행사 연락돌림에 대한 잡생각   1
 
165 2012-10-28
3499
  행복한 인생~   11
 
195 2008-01-26
3498
  행동   2
 강수경
150 2006-05-10
3497
  핼프핼프.... 내 이사하는데.....   10
 김성호
215 2007-04-07
3496
  핼프 요청~   3
 
151 2008-02-26
3495
  핸폰번호변경이요~~!   1
 
173 2007-11-04
3494
  핸드폰을 찾습니다~~^^   8
 
137 2007-12-02
3493
  핸드폰으루 활계평 쓰구싶었던 분들!   3
 
151 2015-04-19
3492
  핸드폰 잃어버린 후..   10
 
177 2007-12-04

[1][2][3][4][5][6] 7 [8][9][10]..[18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