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학번 강재언 자기소개서입니다.

2016-04-21 01:22:20, Hit : 229

작성자 :
안녕하세요!! 지실 16학번 강재언입니다. 저는 지금 서울시립대학교 기계정보공학과 16학번에 재학 중입니다. 아이들을 좋아하기도 하고 항상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게 즐거워서 고등학교에서도 교육봉사 동아리를 하다가 대학에서도 계속하고 싶어서 동아리에 들어오게 되었어요.
저희 집은 아버지, 어머니, 저, 그리고 3살 차이 나는 여동생이 있어요. 아버지는 천안에서 지방 근무를 하고 계서서 주말에만 집에 오시고 현재는 어머니랑 저랑 동생만 용인에서 살고 있어요. 그리고 저희 집은 이사를 좀 많이 다녀서 사실 용인으로 이사온 지도 얼마 안되었어요. 원래는 저희 가족 전부 제주도 출신인데 아버지 회사를 따라 옮겨다니다 보니 저는 초등학교는 대전, 중학교는 경기도 부천, 고등학교는 기숙사학교라서 인천에서 다녔어요.

아버지는 정말 여행을 좋아하셔서 어릴 때는 주말마다 가족끼리 여행을 갔었어요. 물론 지금은 서로 바빠서 자주 못가지만요.ㅠㅠ 그래도 아버지 덕분에 우리나라 여기저기 다니면서 많은 걸 볼 수 있었어요. 어머니는 아이들을 정말정말 좋아하셔서 현재 어린이집 보육교사를 하고 계셔요. 항상 집에 가면 어린이집에서 있었던 아이들 이야기를 하시면서 사진을 모두 보여주세요. 부모님이 모두 아이들을 좋아하셔서 저도 그 영향을 받은 거 같아요. 저랑 제 동생은 다른 남매들과 다르게 정말 사이가 좋아요. 아무래도 자주 같이 놀러다녀서 그런 것도 있는 거 같아요. 제 동생도 아이들을 좋아해서 아직까지는 꿈이 초등학교 선생님이에요. 제 동생은 이번에 대안학교인 이우학교에 진학했는데 공부를 너무너무 열심히 해서 걱정이에요.

제 성격은 저도 잘 모르겠는데 확실한 건 거절을 잘 못하는 성격이에요. 거절은 잘 못해서 좀 맡은 일이 너무 많아질 때도 있는데 그래도 어찌어찌 처리되긴 하더라구요. 이 점을 좀 고쳐야하는데 고치기가 너무 힘드네요. 그리고 저는 여러 가지 분야에 전부 관심을 가지고 있어요. 전공도 기계정보공학이긴 한데 디자인에도 관심이 많고 음악에도 관심이 많아요. 그래서 배우고 싶은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정말 많은 사람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취미 생활이 좀 이것저것 많아요. 일단 요즘 가장 푹 빠진 취미는 영화보는 거에요. 올해 목표는 CGV VIP가 되는건데 벌써 3/4을 채웠어요. 아마 내년엔 무조건 VIP가 될 꺼같아요. 영화는 깜짝깜짝 놀라는 공포영화말고는 장르를 안 가리고 봐요. 가장 좋아하는 건 마블 영화에요. 마블은 아무리 봐도 재밌는 거 같아요. 또 다른 취미로는 무언가를 수집하는 걸 좋아해요. 이건 딱 정해져있기보다는 갑자기 뭔가에 꽂히면 열심히 수집해요. 지금까지 수집해본 거는 우표, 엽서, 건담 프라모델, 레고, 음반이랑 요즘은 마블 코믹스랑 영화 포스터를 수집하고 있어요. 특히 제가 음악을 정말정말 좋아해서 음반도 열심히 모았는데 요즘은 돈이 없어서 자주 못 사고 있어요.ㅠㅠ 다른 짜잘한 취미로는 캘리그라피도 배우고 기타도 치고 사진찍는 거도 좋아하고 최근에는 영상에 맛을 들여서 여행갈 때마다 캠코더를 가지고 다녀요. 아무튼 정말 새로운 거를 배우는 걸 좋아해서 계속 취미가 늘어나는 거 같아요. 그리고 저에 대해 가장 중요한 건 저는 술을 마시지 않는다는 사실이에요. 이 부분은 조금만 이해를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자기소개서를 어떻게 마무리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제가 제대로 쓰긴 했는지도 모르겠어요. 아무튼 정말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백곰 반갑다 ㅎㅎ 실물이 더 낫더구나 동아리 하면서 앞으로 술...을 할 일들이 있을 텐데 잘 헤쳐나가길 바란다. 토요일에 학교에서 하루를 보낸다는 말에 어린 나이에 벌써 무언가 대단한 일들을 많이 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동아리가 스무살의 나이에, 혹은 군대 마치고 또 해서 2년을 잘 마무리 했을 때 너에게 좋은 경험이 되길 바란다 기타 꼭 들려주고 너도 회장과 부회장과 총무부장과 교육부장과 문화부장을 잘 도와주길 바란다 그냥 동아리하면서 누군가 죽을 상을 하고 있으면 그 사람을 일단 도와라 그럼 된다 건강 잘 챙기고 힘내라! 형이 술...한잔은 못사도 밥은 한잔 살께 ㅎㅎ 2016-04-21
01:45:07

수정  
ㅋㅋ 재언이가 참 하고싶은 것도 많고 섬세해서 이것저것 다 잘 하는 것 같네. 부모님이 어린이집 하시는 건 또 처음 알았다 ㅎㅎ. 네가 참 착해서 누가 부탁하면 거절 잘 못하는 것 같은데, 그래도 거절하는 연습 조금씩 하다보면 적당한 선에서 거절도하고 부탁도 들어주고 할 수 있을 거야. 아, 그리고 나도 마블이랑 DC영화들 참 좋아하는데 요새 DC가 영화를 잘 못만들더라 ㅋㅋ 마블영화 나오면 나중에 같이 한 번 보러 가자. 2016-04-21
09:45:35

수정  
재언아 취미가 많아서 정말 부럽다 나는 취미가 산책하기, 팩하기, 빨래하기, 영화보기, 잠자기...? 앞으로 많은 취미를 공유하자! 너 옆에 있으면 배울게 많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되는걸 2016-04-21
15:41:58

수정  
우리 엠티 갈 때 캠코더로 영상 남겨도 재밌겠다!!동아리 하면서 너가 좋아하는 활동들도 하구 새로운 경험도 많이 할테니까 기대햏 2016-04-22
16:39:26

수정  
전학 많이 다니느라 힘들었겠다... 좋아하는 것도 많고 너만의 삶을 너무너무 잘 꾸리고 있는 것 같아서 배우고 싶어!!ㅎㅎ 2016-04-24
12:35:52

수정  
우와아..! 재언아 인준 다시 한 번 축하해!! 누나도 이사 많이 다녔었는데 대전에도 살고 용인에도 살고 ㅎㅎ 괜히 반갑네!! 정말 다양한 취미를 가진 사람이 지실에는 조금 적은 것 같은데ㅠㅠ(상찬선배가 너가 와서 엄청 기쁘실듯!) 재언이 너가 가진 취미들을 함께 공유해서 해보는 것도 정말 좋을 것 같아!! 누나도 이것저것 관심 많으니 같이해보자 ㅎㅎ 사진 찍는 소모임도 가져보자! 규연선배를 필두로한 SD(세똥, 세상은 똥이다)라는 사진 모임도 있어 ㅎㅎ 반가워 :D// +어제 시빌워 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캐릭터 배경이나 비하인드 얘기 있으면 알려줘!! 궁금 2016-04-29
10:49:31

수정  
기계과구먼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기계과여. 2016-05-20
15:24:33

수정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3485
  기분좋은 설레임   9
 강은미
272 2006-02-09
3484
  끄응;;;   4
 강은미
159 2006-03-25
3483
  지난 금요일 독토..   3
 강은미
157 2006-04-16
3482
  재미있는 지실 별명 맞추기 게임   1
 강은미
163 2006-05-05
3481
  주절 주절 궁시렁 궁시렁   4
 강은미
193 2006-06-14
3480
  총회 그후..   3
 강은미
199 2006-08-28
3479
  03 마스코트 강은미 떠나요~ 잘 다녀오겠습니다 ^^   7
 강은미
268 2007-01-08
3478
  Long time no see~~~   8
 강은미
146 2007-03-29
3477
  03 강은미 자기소개서 입니다   7
 강은미
227 2008-06-13
3476
  고마워요-   9
 강은미
209 2009-04-14
3475
  혹시 관심있는 후배님이 생기실까해서... ^^;; -대학생 해외문화체험   6
 강은미
252 2011-04-28
3474
  봄 엠티 후기요!!   6
 
74 2016-03-23
  16학번 강재언 자기소개서입니다.   7
 
229 2016-04-21
3472
  16 강재언 일일호프 후기!!   8
 
121 2016-05-18
3471
  야유회 후기!! 
 
40 2016-06-04
3470
  여름엠티 후기요!   5
 
69 2016-07-26
3469
  보체 후기요!!   3
 
60 2016-08-02
3468
  총무부 가리사니 
 
80 2016-09-17
3467
  가을 MT 후기요!   4
 
63 2016-09-28
3466
  총무부 가리사니   5
 
115 2016-10-03

[1][2][3][4][5][6][7] 8 [9][10]..[182]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