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 생각난 조심스러운 제안

2013-01-07 20:20:43, Hit : 309

작성자 :
안녕하세요, 계절학기 과제하다가.. 갑자기 떠올라서 끄적여 봅니다.

두 가지 정도 아이디어가 생각이 나서 올려요.
조금이라도 의견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되면 무시해도 괜찮습니다!
(전혀 부담없이 가볍게 읽어주시길 ㅎㅎ)


이유의 적합성, 현실가능성, 의의, 필요 이유 등등
이런 것들은 몇 년간 활동회원 간의 많은 회의가 있었고 앞으로도 새로운 회의가 있을테니
일단 이 글에서는 그런 것들은 모두 각설하고,

만약 현재의 활동장소(사당 상록)를 다른 곳으로 바꾼다면
이런 것은 어떨지 생각해보시라는 의미에서 말씀드려요.

제가 회장일 때는 단순히 보육원이나 공부방 같은 곳 위주로만 찾아왔었는데
문득 오늘 생각해보니... 병원에 입원해 있는 어린이나 청소년 환자들은
학교에서 제대로 교육을 받을 시간이나 좋지 않은 건강 때문에 심신의 여유가 없잖습니깡.

병원으로 교육 봉사를 가는 거에요!
소아암 환자라던가... 아니면 더 넓게 (무리하게?) 생각해본다면..
장애아동들 예를 들어 자폐아나 지적장애우들 시설도 찾아볼 수 있을것이고요.
아픔이 있거나 힘든 아이들은 배우고자 하는 열망이 강해도 정상적인 등교도 어려운 일이 허다하니까요!



나머지 아이디어는..
다음 문화부장님께 제안.

저는 그닥 좋아라하는 책은 아니지만 훌륭한 평가를 받는 도서이고,
21세기 대학생이라면 필수도서라고 생각되는 <정의란 무엇인가>를 독서토론으로 하셨으면 어떨까 합니당.

이걸 다 읽는 것은 제가 봐도 무리고 (학기 중에 바쁜 대학생들이 ㅠㅠ)
챕터 한장만을 정해놓고 그 부분에 대한 토론을 해보는 것 어떨까 싶어요.
저는 <5강 - 중요한 것은 동기다 | 임마누엘 칸트> 을 추천해주고 싶은데
그것은 문화부장님과 활동회원분들 재량입니닷 ㅋㅋㅋ


그럼 저는 또 곧바로 과제하러 슝슝....


사실 자폐아나 지적장애우들을 위한 교육 봉사는 조금 많이 고민을 해보셨으면 좋겠는게.. 저도 요새 제가 한 활동에 많은 반성을 하고 있습니다. 봉사활동이라는 이름으로 심신이 약한 사람들에게는 함부로 다가가는건 오히려 이기적인 독같은 행동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것 또한 부족함 많은 저의 개인적인 의견이니 자유롭게 생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닷 2013-01-07
20:24:12

수정  
홍상찬
저 책 토론하려면 적어도 2번은 읽어봐야 할 것 같던데.. 내머리가 빠가라 그런가 ㅎㅎ ㅠㅠ 2013-01-08
19:36:30

수정 삭제
지수
오!!! 댓글이다 ㅋㅋㅋㅋ 나도 다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는데 5강은 제일 이해하기 쉬운 편이더라구! 그리고 봉사동아리인 우리가 얘기해볼 수 있는 거리들도 몇 개 있는 챕터가 5강이길래 ㅋㅋ 소심하게 추천했어 ㅋㅋ 2013-01-08
21:08:34

수정 삭제
신문찬
지금 다시 활동한다해도 활동장소 변경은 쉽지않은 일일거같아. 굉장한 고민과 성찰이 수반되어야 할테니까.
근데 또 너무 고민 된다면, 한편으로는 간단히 생각할 수도 있어야겠지. 연애로 치면 맘에 안들면 헤어지는거지 모.
2013-01-10
10:21:01

수정 삭제
신문찬
지실이 상록을 안땡겨 하든, 상록이 지실을 좋아라하지 않던. 안맞으면 갈라 설때도 있겠지.

연애는 지실처럼 활동은 연애처럼.- 이것이 개드립이구나. 그치만 많은 지실에 대한 많은 애정과 간섭과 오지랍과 사랑이 포함된 문장입니다. 수고 하세요 활동회원분들.
2013-01-10
10:23:12

수정 삭제
신문찬
연애하다가 차고 매달리고 까이고 깔수 있죠, 있어요, 근데. 지실은 신성불가침의 영역으로 한번쯤은 생각해줘요. 지실은 특별하니까.

근데 활동 하다가. 상록이 맘에 안든다거나. 여름엠티 산으로 가는게 맘에 안들면. 한번 시원하게 바꿔바요. 뒤로 숨고 피하지 말구요.

이론으로 쓰니까 참 편하긴 하네여. ㅋㅋㅋ. 이론만 강조해서 미안한거는 담에 남아있을 애정넘치는 후배들에게 만나서 실습으로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지실
2013-01-10
10:29:25

수정 삭제
현우
문찬형 알러뷰.ㅋㅋ 술좀 사죠~~ 윤현이 말대로 말만 해서는 안돼.. 행동으로 보여줘야지.ㅋ 2013-01-11
01:33:30

수정 삭제
현우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수누나 ㅠㅠㅠㅠㅠㅜㅜㅜㅜㅜㅜㅜ정말어려워요 ㅋㅋㅋ 2013-01-12
14:48:31

수정  
언니 ㅋ
지수야 ㅎ 생각공유 굿 ㅎㅎ /문찬오빠 안녕하세요 ㅎㅎ 연애라 생각할때.. 헤어지더라도 변하지 않으면 또 다시 문제가 생기리 ㅎ 왜그런지 고민하고 변화하고 조심하고 더 노력해야돼 2013-02-27
08:29:23

수정 삭제
잠깐!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한줄의 댓글이나 답글로도 님은 무척 기뻐할 것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3444
  자기소개서 늦어서 죄송합니다;;ㅜ   12
 
314 2009-05-22
3443
   여름엠티 답사   7
 
314 2011-06-22
3442
  김규년님은 잘 지내고 있어요.   7
 
314 2011-12-04
3441
   신입회장단~   3
 
313 2009-08-24
3440
  봄엠티 계획서입니다.   15
 
313 2012-03-24
3439
   저 신입생 이구요~   4
 
311 2011-06-30
3438
  방학들은 어떻게 보내고 계신지~   14
 세일
310 2007-01-02
3437
  13 하근주 자기소개서입니다   6
 하근주
310 2013-04-11
3436
   [국내최초] 지실 11여름엠티 답사1편~~(스압쩜 사진 약 40장)   3
 
310 2011-07-24
3435
  정말 오랜만에 염치없이 인사드립니다.   11
 양혜은
309 2004-09-06
3434
  2학기 새로운 아동배치!(수정)   8
 
309 2009-08-30
3433
  하하하   9
 김예성
309 2010-11-02
   급 생각난 조심스러운 제안   9
 
309 2013-01-07
3431
  이제   19
 
308 2009-03-21
3430
  프로필에 대해서   4
 
308 2011-10-30
3429
  11학번 조진혁 자기소개서 입니다.   3
 
308 2011-12-25
3428
  엠티 재밌었어요~ ^ㅡ^   7
 정혜진
307 2007-01-27
3427
  체육대회 세양오빠 옷 본 후기   5
 
307 2011-10-02
3426
   * 간접광고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10
 
307 2012-05-27
3425
  짜투리 활성화 시키는데는 이거만한게 없지...   9
 
307 2012-07-06

[1][2][3][4][5][6][7][8] 9 [10]..[181]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